뉴스


위급상황 생기면 '꾹'…강동구, 독거어르신에 '응급벨' 지급

케어장
2022-10-21
조회수 53


독거어르신 응급벨

독거어르신 응급벨

[강동구 제공. 재판매 및 DB 금지]



(서울=연합뉴스) 김준태 기자 = 서울 강동구(구청장 이수희)는 혼자 사는 어르신이 위급할 때 곧바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'독거어르신 응급벨'을 시범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.

위급한 상황에 부닥쳤을 때 호출기를 누르면 보호자에게 알림을 보내는 방식이다. 사물인터넷(IoT) 기술을 활용해 독거 어르신의 활동량, 주거지 환경 등 정보도 함께 제공한다.

일정 시간 활동이 감지되지 않을 때 관리하는 기존 방식보다 위급 상황에 더 빨리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구는 기대했다.


지원 대상은 기초연금 수급자 중 고위험 은둔형 어르신이다. 방문 서비스를 거부하는 어르신과 초고령자 등을 우선 지원한다. 


구는 올 하반기 50대를 시범 지원해 효과를 검증한 뒤 2026년까지 총 200대를 지급할 예정이다. 

김현정 어르신복지과장은 "위급상황을 알리지 못해 고독사하는 분이 많다"며 "사각지대 없는 돌봄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"고 말했다. 


출처 : 연합뉴스 기사바로가기


0 0